검색

20181120 문화예술위, ‘창작산실’ 지원 5개 장르 24편 발표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2018 공연예술창작산실-올해의 신작’ 작품으로 총 24개 작품을 선정해 20일 발표했다. 올해 11회째를 맞는 ‘올해의 신작’은 우리나라 대표적인 공연예술지원사업으로, 이번에 선정된 작품들은 다음달 21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과 대학로예술극장 등에서 볼 수 있다.


각 작품은 연극과 무용, 전통예술, 오페라, 뮤지컬 등 5개 장르로 나뉘어 선정했다.


먼저 ‘미투’ 등으로 촉발된 여성문제와 같은 최근 우리 사회 이슈를 다룬 작품들이 눈에 띈다.


허성임 안무가의 ‘넛크러셔’는 여성 신체에 대한 상품화가 어디서 시작되고, 어떤 과정을 거치는 지를 다룬 작품이다. 무용 ‘댕기풀이’도 남성과 여성이 평등하게 동일한 출발선상에 있지만 결국 게임의 법칙에 의해 조정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또 극단 파수꾼의 연극 ‘분노하세요!’는 오디션프로그램에 담긴 우리 사회 경쟁주의를 우화적으로 보여주고, 라벨라 오페라단의 창작오페라 ‘검은 리코더’는 죽은 노인들이 저승으로 가기 전 자신의 삶을 서로 얘기하며 고령사회의 단면을 드러낸다.


과거와 현재를 잇는 역사성을 담은 작품도 선정됐다.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가미카제의 이야기를 다룬 연극 ‘가미카제 아리랑’, 흙으로 만든 유일한 우리의 전통관악기 ‘훈’을 선보이는 전통예술 공연 ‘도공지몽-잊혀진 우리의 악기 훈’ 등이 대표적인 작품이다.


창작뮤지컬 ‘마리 퀴리’, 한국전쟁 당시 전북 임실군 옥정호 인근에서 벌어진 양민학살 이야기를 다룬 연극 ‘배소고지 이야기: 기억의 연못’ 등은 실화를 바탕으로 마련돼 작품의 몰입도를 높인 것으로 평가받는다.


‘올해의 신작’은 전문가심의와 관객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기획단계에서 쇼케이스(무대화) 등에 대한 심사를 거쳐 작품을 최종 선정한다. 차민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지원부장은 “예술성과 각 단체의 실행역량 등이 주요한 선정 기준이 됐다”면서 “심의할 때 올해의 경향성 등도 논의하다보니 여성의 주체성 문제, 내년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역사적 인식을 담은 작품들도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조회 4회
  • 화이트 페이스 북 아이콘
  • 화이트 유튜브 아이콘
  • 화이트 인스 타 그램 아이콘
  • 화이트 블로거 아이콘
  • 화이트 대표자 아이콘

© 2007-2020 by La Bella Opera Comp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