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이트 페이스 북 아이콘
  • 화이트 유튜브 아이콘
  • 화이트 인스 타 그램 아이콘
  • 화이트 블로거 아이콘
  • 화이트 대표자 아이콘

© 2007-2020 by La Bella Opera Company. 

검색

창작오페라 <검은 리코더>, 작곡가 나실인, 연출가 안주은 참여

[라벨라=홍보팀] 유선화 기자


2018 국가브랜드대상 문화부문 대상을 수상한 ‘믿고 보는’ 라벨라오페라단(단장: 이강호)이 2019. 03. 22~23 이전에 보지 못한 공포스릴러 창작오페라, 검증된 실력파 가수들이 선사하는 최고의 무대를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에서 이틀간 창작오페라 <검은 리코더>를 선보인다.


창작오페라 <검은 리코더>는 장대한 서사를 담은 음악극, 오페라 등의 분야에서 활발한 작품활동을 펼치며 주목받고 있는 작곡가 나실인과 러시아 모스크바 국제 연출 콩쿨 특별상을 수상하며 연출력을 인정받고 국내외 오페라 작품으로 활발한 연출활동을 하고있는 연출가 안주은이 참여한다.


창작오페라 <검은 리코더> 작곡가 나실인

작곡가 나실인은 “노인 소외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를 가지고 있지만 유쾌하고 경쾌하게 접근하고 있다. 연극적 요소도 많이 넣었고 희극적 재미가 가미되어 관객들에게 어필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이번 작품이 히트해서 시즌1, 시즌2처럼 계속해서 공연되는 게 꿈이다. ‘오페라의 유령’, ‘캣츠’ 등의 작품도 세상에 처음 나왔을 땐 허술한 구석이 많았다. 하지만 세월이 힘이 더해지며 정교하게 음악이 다듬어지고 생명력을 얻었다. 이처럼 <검은 리코더>도 롱런하는 작품으로 키우고 싶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작곡가 나실인은 이번 작품에서 직접 지휘를 맡으며 음악적 세밀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창작오페라 <검은 리코더> 연출가 안주은

연출가 안주은은 <검은 리코더>의 감상포인트에 대해 “노인계층에 대한 현 시대의 문제점을 블랙코미디로 풀어낸 이 작품은 각 인물이 주는 재미있는 요소가 많다. 때문에 오페라 가수들의 인물 표현이 중요하다. 각 인물의 스토리를 자신의 삶인 것처럼 느끼는 배우가 됐을 때 관객들과 소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오페라에 출연하는 합창단들도 하나의 배우로서 각각의 캐릭터들이 있다. 무대 위의 사람이 전부 주인공인 셈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공연을 보러 올 관객들에게 “한 편의 따뜻한 가족 드라마를 보러 오신다는 마음을 가지고 오셨으면 좋겠다. 속을 파내 비워내야 소리를 내는 리코더처럼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 부모들의 모습을 묘사하며 젊은층부터 중장년층에게 생각할 거리를 던져준다. 노년층은 향수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2018년 문화예술진흥기금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신작'으로 선정된 창작오페라 '검은 리코더'는 노인계층 및 소외계층에 대한 관심에서 출발, 장소의 상징성을 통해 소외받은 노인계층이 갈 곳을 잃거나 있더라도 눈치를 보며 살아가야 하는 안타까운 현실을 반영한 작품이다.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쓸쓸한 형태로 극 중 인물들을 존재하게 함으로써 관객들로 하여금 올바른 고령사회로의 길은 무엇인지 다시 한 번 고민하게 한다.


예술총감독을 맡은 라벨라오페라단 이강호 단장은 "이번 공연은 창작 오페라만이 선보일 수 있는 참신한 레퍼토리, 한글로 이루어진 아리아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으며, 대중들이 오페라라는 장르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는 기회"라고 밝히며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작품은 소리얼필하모닉오케스트라, 메트오페라합창단, YS어린이공연단, 정성복J발레단이 함께하여 감동과 깊이를 더할 예정이다.

조회 12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