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베르디의 ‘에르나니’ 27년만에 컴백…라벨라오페라단 11월 28·29일 공연

국윤종·최병혁·이준석·조은혜·이다미 등 출연…코로나 물리칠 힐링무대 선사

라벨라오페라단이 오는 11월 28일(토)~29일(일) 이틀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에르나니’를 공연한다. 왼쪽부터 ‘에르나니’ 국윤종, ‘카를로’ 최병혁, ‘실바’ 이준석, '엘비라' 조은혜, '엘비라' 이다미.

[아이뉴스24 민병무 기자] 베르디의 그랜드 오페라 ‘에르나니’가 국내 초연 후 27년 만에 컴백한다. ‘에르나니’ 국윤종, ‘카를로’ 최병혁, ‘실바’ 이준석 등 세 정상의 성악가들이 ‘엘비라(조은혜·이다미 더블 캐스팅)’ 한 여자를 향한 사랑과 갈등을 펼친다.


라벨라오페라단은 오는 11월 28일(토)~29일(일) 이틀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에르나니’를 공연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작품은 오페라의 대가 주세페 베르디의 작품으로 프랑스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동명 소설이 원작이다. 지난 1994년 국내 첫선을 보였으며 이번에 라벨라오페라단의 프로덕션으로 새롭게 부활한다.


지난해 도니제티 ‘마리아 스투아르다’의 국내 초연을 성공적으로 선보여 호평을 받은 라벨라오페라단은 코로나19 여파로 공연계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1년 만에 다시 그랜드 오페라를 무대에 올리게 됐다. 이럴 때 일수록 위로와 위안을 선사하는 문화적 힐링이 필요하다는 신념으로 ‘쇼 머스트 고 온(Show must go on)’ 결단을 내렸다.


라벨라오페라단이 오는 11월 28일(토)~29일(일) 이틀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에르나니’를 공연한다.

‘에르나니’는 베르디의 다섯번째 오페라로 16세기 초 스페인을 무대로 하고 있다. 아라곤의 영주였으나 반역죄로 추방당해 국왕에게 반기를 들고 산적 우두머리가 된 에르나니, 스페인의 국왕 카를로, 그리고 엘비라의 정략 결혼 상대인 귀족 실바가 아름다운 여인 엘비라를 동시에 사랑하면서 일어나는 비극적 이야기를 담고 있다.


‘에르나니’는 세 남자의 복잡 미묘한 갈등과 세밀한 감정선을 다루고 있다. 베르디 최초의 심리극이라고 불릴 만큼 까다로운 연출을 필요로 하는 작품으로, 주인공들의 마음을 날카로운 통찰과 해석으로 분석한다. 또한 화려하고 서정미 넘치는 벨칸토 아리아의 향연까지 더해져 오페라 가수들의 치열한 연주를 즐길 수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에르나니’는 다양한 오페라 레퍼토리를 섭렵해 탁월한 음악적 해석을 제시하는 오페라 전문 지휘자 양진모가 지휘를 맡는다. 또한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로 정평이 나있는 연출가 이회수가 세 남자의 심리적 갈등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뉴서울필하닉오케스트라와 노이오페라코러스도 공연에 힘을 보탠다.


비극의 주인공 에르나니는 테너 국윤종, 스페인의 국왕 돈 카를로는 바리톤 최병혁, 귀족이자 엘비라의 정략결혼 상대 실바는 베이스 이준석, 세 남자가 사랑하는 여인 엘비라는 소프라노 조은혜와 이다미가 맡는다. 이외에도 엘비라의 시녀 조반나 역에 소프라노 김연수, 돈 카를로의 무관 돈 리카르도 역에 테너 김지민, 실바의 무관 야고 역에 바리톤 고병준이 출연한다.

티켓은 3만~18만원이며, 예술의전당 홈페이지 및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하다.


원문보기 : http://www.inews24.com/view/1311365

조회 11회
  • 화이트 페이스 북 아이콘
  • 화이트 유튜브 아이콘
  • 화이트 인스 타 그램 아이콘
  • 화이트 블로거 아이콘
  • 화이트 대표자 아이콘

© 2007-2020 by La Bella Opera Company.